주일2부 예배

주님이 쓰시는 사람들 2018-03-04

  • 조회 1836
* 주님이 쓰시는 사람들 (마태복음4:18-22)

18 갈릴리 해변에 다니시다가 두 형제 곧 베드로라 하는 시몬과 그 형제 안드레가 바다에 그물 던지는 것을 보시니 저희는 어부라
19 말씀하시되 나를 따라 오너라 내가 너희로 사람을 낚는 어부가 되게 하리라 하시니
20 저희가 곧 그물을 버려 두고 예수를 좇으니라
21 거기서 더 가시다가 다른 두 형제 곧 세베대의 아들 야고보와 그 형제 요한이 그 부친 세베대와 한가지로 배에서 그물 깁는 것을 보시고 부르시니
22 저희가 곧 배와 부친을 버려두고 예수를 좇으니라. 아멘

하나님은 영광과 존귀가 풍성하시다.
하나님은 자기 영광만큼 높은 보좌에 앉아 인류를 통치하신다.
그러나 인간을 사랑하고 구원하는 일에는 강도와 같은 죄인 모습을 하고
가장 낮은 데로 임하셨으니 그분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시요, 우리 구원주시다.
그가 낮은 데로 임하셔서 십자가를 지는 고난을 당하심은 온 세상 죄를 담당하기 위함이요,
그 은혜를 알고 믿는 이에게 영생을 주는 하나님의 사랑과 능력이다.
그는 절대권세로 자기가 원하는 자들을 부르셨으니(막3:13)
그가 부르신 자들은 세상에서 가장 보잘것없는 신분이었다.
그가 부르신 사람은 첫째, 신분이 낮은 저변의 인물들이요
둘째, 주님을 의심치 않고 믿고 따르는 자들이요
셋째, 사람의 영혼을 구원할 사람 낚는 어부가 될 사람들이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의 일이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시작되는 모습이었다.
예수 그리스도는 자기와 함께할 동역자를 부르실 때 자기 앞에 반항 없이 전적으로 순종하고
주님처럼 구령의 열정이 있는 자들을 찾아내셨으니 그들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들이다.
예나 지금이나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일할 자는 바로 이런 사람들이다.
세상 끝 날까지 마찬가지다.
우리는 스스로 똑똑한 체 하지 말아야 한다.
주님이 찾으시는 부르심을 입은 사람이 되려면 주님 부르심의 수준에 걸맞게 겸손해야 한다.
주님이 필요하여 부르심을 받은 사람이 돼서 주님이 원하는 생애를 살면
주님과 함께 영광을 받을 것이나 주님의 요구를 거절하면 전능자의 요구를 거절한 자를 향한
후차적 대우는 너무나 분명하다.
당시에는 주님이 직접 불러 주님의 기쁘신 뜻대로 사용하셨으나
지금은 성령께서 감동하여 부르시니 성령의 감동을 부인하면 영원히 구제불능이다.
성령은 자기가 사용하시려는 자를 하나님의 절대권세로 부르시니
그의 감동 앞에 겸손히 무릎 꿇고 순종하자.
주님은 갈릴리 호숫가에서 제자를 육성으로 부르셨으나 성령은 자원하는 자를 부르신다.
성령은 우리가 모두 자기와 함께 일하기를 원하신다.
그러기에 언제든지 자기 기쁘신 뜻대로 감동하신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피로 값 주고 사신 하나님의 권리 앞에
‘나’를 포기하고 순종해야 한다.
주인이 자기 것을 사용함이 마땅하므로 심술맞은 교만을 버리고 성령의 감동에 순종하라.
이것이 신인 관계의 본분이요 하나님과 자신의 관계를 아는 자다.
누구든지 자신이 주님께 절대 순종하는지 살피고 성령 역사의 감동에 절대 복종하는지 살펴야 한다.
누구든지 하나님 앞에서 똑똑하지 말아야 한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에 복종하는 사람이 돼야 하고 성령의 감동에 복종하는
수준의 사람이 돼야 하늘나라 사람이요, 주님과 동역하는 자다.
누구든지 자신이 주님보다 똑똑하다 생각하면 바리새인과 같이 하나님의 원수가 된다.
누구든지 성령의 감동보다 똑똑하면 아나니아와 삽비라, 혹은 니골라와 같이 된다.
주님의 명령에 불순종하고 성령의 감동에서 끊어진 자는 하나님과 영원히 끊어진다.
주님은 마구간에 오셔서 목수 신분으로 일하셨고 십자기에 죽기까지 복종하셨다.
우리도 주님과 같이 하나님 말씀 과 성령의 감동에 조건 없이 복종하여
자기를 포기하는, 하나님의 사람이 되자.
그럴 때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영광을 얻을 것이다.
  • 인쇄
  • 주소
  •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주일2부 예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날짜 보기 듣기 다운 조회
452 [추수감사주일] 독생자로 영생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 2018-09-23 - 254
451 죄를 종결한 예수 피에 감사 2018-09-16 - 1444
450 예수 그리스도의 피에 감사 2018-09-09 - 1845
449 적극적으로 치료하시는 하나님 2018-09-02 - 1982
448 온 천하에 복음을 전파하라 2018-08-26 - 1450
447 기도로 사역하신 예수님 2018-08-19 - 2078
446 위로 하나님 사랑하고, 이웃을 네 몸 같이 사랑하라 2018-08-12 - 1861
445 하나님 말씀이 명령이요, 영생이다 2018-08-05 - 1872
444 사랑함으로 사망에서 생명으로 2018-07-29 - 1827
443 자기 목숨을 대속물로 주어 섬기러 오신 예수 2018-07-22 - 2018
442 예수 피로 열어 놓은 길로 모이자 2018-07-15 - 1815
441 믿음은 들음에서 난다 2018-07-08 - 1920
440 [맥추감사주일] 불가능을 가능케 하신 하나님께 감사하자 2018-07-01 - 1914
439 다 깨끗함을 받지 아니하였느냐, 아홉은 어디 있느냐 2018-06-24 - 2189
438 죽기까지 복종하여 생명 주신 주님 2018-06-17 - 1926
437 절대 전능자 예수로 당신의 고통을 정지시켜라 2018-06-10 - 1865
436 나는 그의 명령이 영생인 줄 아노라 2018-06-03 - 2670
435 [잃은 양 찾기 주일] 기도의 응답으로 살라 2018-05-27 - 1432
434 [성령강림주일] 주가 주신 성령의 생각 2018-05-20 - 1526
433 성령은 예수 생애의 변호자 2018-05-13 - 1594
위로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