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2부 예배

[잃은 양 찾기 주일] 기도의 응답으로 살라 2018-05-27

  • 조회 1521
* 기도의 응답으로 살라 (막10:46-52)

46 저희가 여리고에 이르렀더니 예수께서 제자들과 허다한 무리와 함께 여리고에서 나가실 때에
디매오의 아들인 소경 거지 바디매오가 길가에 앉았다가
47 나사렛 예수시란 말을 듣고 소리질러 가로되 다윗의 자손 예수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하거늘
48 많은 사람이 꾸짖어 잠잠하라 하되 그가 더욱 심히 소리질러 가로되 다윗의 자손이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하는지라
49 예수께서 머물러 서서 저를 부르라 하시니 저희가 그 소경을 부르며 이르되 안심하고 일어나라 너를 부르신다 하매
50 소경이 겉옷을 내어버리고 뛰어 일어나 예수께 나아오거늘
51 예수께서 일러 가라사대 네게 무엇을 하여주기를 원하느냐 소경이 가로되 선생님이여 보기를 원하나이다
52 예수께서 이르시되 가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느니라 하시니 저가 곧 보게 되어 예수를 길에서 좇으니라. 아멘


하나님께서는 전지(全知)하신 지혜와 지식 그리고 전능(全能)하신 절대 능력과 권세로
자기가 창조한 인간을 도우신다.
피조물인 인류가 어떤 형편에 처해 있든지 하나님을 찾기만 하면 무엇이든 무제한으로 도와주시려고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세상에 보내셨다.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는 온갖 불가능(不可能)으로 고통받는 우리 인간의 절대 구세주시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그가 우리 인류의 구세주이심을 알고 찾아 만나는 자마다
온갖 고통을 해결해 주어 자유케 하셨다.
신약 성경에 나타난 예수 그리스도의 생애 전부는 인간의 고통을 해결하신 사역의 기록이고,
지금도 예수 그리스도는 자기가 보내신 사람들을 통하여 여전히 역사하고 계신다(막16:17~20, 히13:8).
세상 인간은 누구를 막론하고 죄로 오는 저주와 질병과 가난과 분쟁 등 수많은 고통 속에 살다
죽으면 영원히 불타는 지옥에 가서 견딜 수 없고, 벗어날 수 없고, 영원히 끝나지 않을 고통을
세세토록 당해야 하는 절망적인 존재다.
그러나 사람들은 세상에서 당하는 수많은 고통을 팔자(八字)나 운명(運命)으로 알고 체념할 뿐,
영육 간의 모든 고통을 해결해 주실 예수 그리스도를 찾지 않는다.
죗값으로 오는 저주와 영육 간의 고통을 해결할 자나 해결할 방법이 없는데도 예수를 찾지 않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만이 인간의 영육 간의 모든 문제를 해결해 주실 구세주이심을 전혀 모르기 때문이다.
육체가 끝나는 순간에도 죗값으로 불타는 지옥에 가서 쉼 없는 고통을 영원히 당해야 하는데도
그 사실을 전혀 모르기에 자기 영혼을 죄에서, 불타는 지옥에서 능히 구원하실 예수를 찾지 않는다.
이처럼 수많은 사람이 예수 그리스도를 구세주로 알지 못해 죄 아래서 멸망하고 있으니,
이 얼마나 억울하고 분한 일인가?
예수 그리스도께서 인간이 영육 간에 당하는 고통을 해결해 주시려고 이 땅에 오셨는데도
그를 사대성인 정도로 알고 있으니, 이 얼마나 억울한 일인가.
누구든지 하나님을 찾고 찾으면 만난다고 했다(렘29:13).
예수 그리스도는 자신을 간절히 찾는 자를 만나주신다.
원수 마귀, 사단, 귀신 역사는 인간을 죄짓게 하고, 병들게 하고,
밤에도, 낮에도 언제 어디서나 역사해 인간의 행복을 파괴하려 하는데,
사람들이 그저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것은 원수 마귀, 사단, 귀신, 죄의 역사를 전혀 모르기 때문이다.
이 세상에서 영육 간에 무사히 보전받는 길은 오직 예수밖에 없다.
소경 바디매오는 어두운 눈을 고쳐 자기 눈으로 보겠다는 일념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결사적으로 찾았다(막10:46~52).
이같이 예수 그리스도는 자기를 찾는 자를 도우신다(마7:7~12).
세리장 삭개오도 예수를 찾았다.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는 순간에 죄사함 받고 자기와 자기 가정이 구원받았다(눅19:1~10).
중풍병으로 평생 앓아누웠던 사람도 예수를 찾아 만나서 죄사함 받고
자기가 누워 있던 침상을 가지고 걸어갔다(막2:3~5, 막2:11~12).
나병환자도 끊임없이 당해야 할 그 지긋지긋한 고통에 몸부림치며 괴로워하다가
예수 그리스도께서 어떤 병이든지 현장에서 고치고 해결하신다는 소문을 듣고
예수를 찾았고, 예수를 만나는 순간 나병에서 자유케 됐다(막1:40~42).
예수 그리스도는 자기를 찾는 모든 자에게
언제든지 만나주시고 그의 문제를 해결해 주신다(막6:55~56).
사랑하는 성도여,
당신이 범한 죄가, 당신 육체의 질병이,
당신 가정의 수많은 문제와 사건이
당신의 육체와 영혼과 생각을 지배해
당신을 멸망시키는 것을 절대 방관하지 말라.
당신을 해치려고 영육 간에 수많은 고통을 주는 원수에게 어쩔 수 없이 당하지 말라.
당신의 그 고통을 해결해 주실 예수가 성령으로 지금 이곳에 와 계신다(히13:8).
당신을 밤낮 해치려는 원수를 물리치기 위해 당신도 밤낮 기도해 예수를 찾으라.
당신의 기도에 응답할 책임이 예수께 있으니, 약속의 성취는 당연한 것이다.
인간의 모든 문제를 진압하는 유일한 길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피의 공로 앞에 회개하는 것이다.
인간의 모든 고통은 죄로 유입되기 때문이다.
예수 그리스도는 당신이 지은 죗값으로 오는
영육 간의 수많은 고통을 해결해 주시려고
십자가에서 피 흘려 죽으셔서 죄를 해결해 주셨다.
회개는 인간의 모든 고통을 제거할 기초요, 고통을 원천적으로 해결하는 열쇠다.
그러므로 가장 우선할 것은 수많은 고통이 죄에서 온다는 사실을 아는 일이다.
인간의 고통을 해결해 주시려고, 나의 죗값을 지불해 주시려고,
그 죗값을 짊어지시고 십자가에서 죽으신 예수 그리스도를 확실히 믿고 회개해야 한다.
우리의 믿음은 기도하는 것에서 시작한다.
기도로 회개하고,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라.
예수 그리스도를 회개의 기도로 만나는 순간에 죄와 함께
영육 간의 그 지긋지긋한 온갖 고통과 영원한 지옥의 고통은 해결된다.
사랑하는 성도여,
마귀, 사단, 귀신과 죄가 이 땅에 사는 내내 역사하므로
쉬지 말고 기도해 예수 그리스도께 절대적인 도움을 받자.
예수 그리스도는 기도 속에서 만나주시고, 기도 속에서 해결해 주신다.
기도하지 않는 자는 예수 그리스도와 상관없는 자요, 죄 아래서 멸망할 자다.
이방 종교는 회개해도 죄사함 받지 못하고, 생명을 살릴 능력도 없고, 기도 응답도 없다.
오직 예수만이 당신의 고통을 해결하실 구세주시다.
수많은 사람이 예수를 찾아 만나서 자기 불행을 해결했듯이
우리도 기도로, 회개로 예수를 만나, 죄와 저주와 질병과 고통을 해결받자.
오직 기도로 예수를 일하시게 하자.
  • 인쇄
  • 주소
  •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주일2부 예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날짜 보기 듣기 다운 조회
455 [이웃초청주일] 부자의 울부짖는 절규 2018-10-14 - 1215
454 땅 끝까지 내 증인이 되라 2018-10-07 - 1543
453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2018-09-30 - 1863
452 [추수감사주일] 독생자로 영생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 2018-09-23 - 1708
451 죄를 종결한 예수 피에 감사 2018-09-16 - 1760
450 예수 그리스도의 피에 감사 2018-09-09 - 2058
449 적극적으로 치료하시는 하나님 2018-09-02 - 2265
448 온 천하에 복음을 전파하라 2018-08-26 - 1570
447 기도로 사역하신 예수님 2018-08-19 - 2284
446 위로 하나님 사랑하고, 이웃을 네 몸 같이 사랑하라 2018-08-12 - 1982
445 하나님 말씀이 명령이요, 영생이다 2018-08-05 - 1958
444 사랑함으로 사망에서 생명으로 2018-07-29 - 1903
443 자기 목숨을 대속물로 주어 섬기러 오신 예수 2018-07-22 - 2105
442 예수 피로 열어 놓은 길로 모이자 2018-07-15 - 1898
441 믿음은 들음에서 난다 2018-07-08 - 2034
440 [맥추감사주일] 불가능을 가능케 하신 하나님께 감사하자 2018-07-01 - 1998
439 다 깨끗함을 받지 아니하였느냐, 아홉은 어디 있느냐 2018-06-24 - 2259
438 죽기까지 복종하여 생명 주신 주님 2018-06-17 - 1989
437 절대 전능자 예수로 당신의 고통을 정지시켜라 2018-06-10 - 1937
436 나는 그의 명령이 영생인 줄 아노라 2018-06-03 - 2749
위로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