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화예배

[수화] 밤이 깊고 낮이 가까왔으니

  • 추천 0
  • 조회 194
  • 2017-03-05
오디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3/05 주일4부 예배]

* 밤이 깊고 낮이 가까왔으니 (로마서13:11-14)

11 또한 너희가 이 시기를 알거니와 자다가 깰 때가 벌써 되었으니
이는 이제 우리의 구원이 처음 믿을 때보다 가까왔음이니라
12 밤이 깊고 낮이 가까왔으니 그러므로 우리가 어두움의 일을 벗고 빛의 갑옷을 입자
13 낮에와 같이 단정히 행하고 방탕과 술취하지 말며 음란과 호색하지 말며 쟁투와 시기하지 말고
14 오직 주 예수 그리스도로 옷입고 정욕을 위하여 육신의 일을 도모하지 말라. 아멘

추천 0

수화예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날짜 보기 듣기 다운 조회
301 [수화] 자기 피로 영원한 속죄를 이루사 2017-06-11 - 43
300 [수화] 성령을 선물로 받으라 2017-06-04 - 23
299 [수화] 성령으로 잉태된 예수 2017-05-28 - 37
298 [수화] 예수만이 생명이다 2017-05-28 - 75
297 [수화] 성령으로 이끌려라 2017-05-21 - 108
296 [수화] 하나님 말씀대로 행하며 살라 2017-05-14 - 105
295 [수화] 예수 안에서 부모와 자녀의 사랑과 효도 2017-05-07 - 84
294 [수화] 주여 나를 도우소서 2017-04-30 - 46
293 [수화] 분명한 믿음으로 하는 신앙생활 2017-04-23 - 200
292 [수화] 부활의 생명의 새 법 2017-04-16 - 155
291 [수화] 자신의 몸을 생축으로 드리신 예수 2017-04-09 - 85
290 [수화] 나를 위한 예수의 고난 2017-04-09 - 145
289 [수화] 나의 고난을 담당하신 주 2017-04-02 - 137
288 [수화] 예수로 영육의 고난을 해결하라 2017-03-26 - 99
287 [수화] 마귀의 궤계를 알고 이기자 2017-03-19 - 252
286 [수화] 보배로운 어린양의 피 2017-03-12 - 127
285 [수화] 밤이 깊고 낮이 가까왔으니 2017-03-05 195
284 [수화] 믿음의 기도에 불가능은 없다 2017-02-26 - 256
283 [수화] 구하라 그리하면 이루리라 2017-02-19 - 372
282 [수화] 너희는 이렇게 기도하라 2017-02-12 - 212
위로
아래로